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영화 관람을 하던 중 스크린 사진을 찍어 누리꾼의 빈축을 사고 있다.

17일 정선아는 지난 12일 중국에서 먼저 개봉한 영화 ‘라이온킹’의 관람을 인증하기 위해 자신의 SNS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사진 3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영화 ‘라이온 킹’ 상영 중 찍은 사진도 포함됐다.

누리꾼은 “설마 영화 상영 중 촬영한 건가” “매너 없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논란이 되자 정선아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과거 일부 연예인도 영화관 비매너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배우 공현주는 2016년 자신의 SNS에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엔딩 장면을 촬영해 논란이 됐다. 배우 김래원도 2017년 SNS에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장면을 게재해 누리꾼들의 눈총을 받았다. 같은 해 가수 이민우도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장면을 올렸다가 사과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