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 제공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과태료를 부과받은 주민이 “장애인이 이 세상 사는 데 특권이냐”는 내용의 글을 주차장에 게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장애인 인권 향상을 추구하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는 17일 서울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붙은 게시글을 공개했다.

아파트 주민으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게시글 내내 장애인을 비하했다. 게시글에는 “장애인씨, 장애인이 이 세상 사는 데 특권인가. 우리 아파트는 주차장이 협소하다. 부득이 장애인 칸에 주차하면 차량 앞 유리에 전화번호 있으니 연락해서 이동 주차를 요구하면 된다”며 “같은 아파트에 살면서 구청에 장애인 칸 주차를 신고하여 과태료를 부과시키나. 장애인은 특권이 아니라 일반인이 배려하는 것”이라고 적혀있었다.

그러면서 “장애인씨, 건강하고 오래오래 사세요. 당신도 진짜 장애인인지 지켜보겠습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에이블뉴스는 “7세 장애아를 키우고 있는 A씨가 게시글을 제보하며 분노했다”고 전했다. A씨는 에이블뉴스에 “장애인 가족으로서 심장이 떨리고 화가 난다”며 “이분이 주장한 특권? 저희는 제발 안 가지고 싶다. 우리 아이는 중증 뇌병변장애로, 보행상 문제가 있어 일반주차 칸에 빈자리가 많이 있어도 주차할 수가 없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집 근처 장애인 주차 칸이 비어있지 않으면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장애인 주차 칸을 찾아 헤맨다. 그런 고통을 안다면 이런 글을 함부로 쓰면 안 된다”며 “‘장애인씨’ ‘오래오래 사세요’ 같은 발언은 장애인의 인권을 무시하고 비하하는 것이다. 누구나 장애인 가족이 될 수 있다. 인터넷에서나 봤던 비상식적인 게시글을 제 눈으로 직접 보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악을 감추지 못했다. 한 네티즌은 “우리도 언제나 약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약자를 보호해야 한다. 소수자 혐오를 재생산하는 게시글”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불법 여부를 떠나 소수자 인권 의식이 퍼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불법을 누가 저질렀는지 모르겠다” “얼른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는 댓글도 이어졌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