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35)이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했고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정씨를 전날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의 여죄가 있는지 계속 수사하고 있으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