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교도소에 입감된 고유정(36·사진) 근황이 전해졌다.

고유정이 입감 당시 독방을 요구했지만 검찰이 극단적 선택 등을 이유로 독방을 불허했다고 연합뉴스가 18일 보도했다. 현재는 독방이 아닌 곳에서 다른 재소자들과 함께 원만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고씨가 밥도 잘 먹고 교도관에게 인사도 잘한다고 전해 들었다”며 “다만 텔레비전에서 자신의 얼굴이 나올 때 상당히 부담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고유정의 현 남편 A씨가 추가 증거로 제출한 졸피뎀 복약지도용 라벨을 유의미한 증거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 자택에서 고유정의 파우치 안에 있던 일회용 물티슈에 부착돼있던 해당 라벨을 발견했다. 검찰은 고유정이 라벨을 떼어 별도 보관한 이유가 졸피뎀을 구매한 사실을 숨기고 싶었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찰은 고유정이 졸피뎀을 넣은 음식물을 전남편에게 먹인 뒤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고유정은 5월 25일 제주도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은닉·및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