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뉴스룸 캡처. 이춘식 할아버지(좌)와 노노재팬 개설자 김병규씨(우)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체상품의 정보를 제공하는 ‘노노재팬’ 사이트 개설자이자 운영자인 김병규씨의 인터뷰가 눈길을 끌고 있다. 김씨는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하지만 이 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이슈를 갖고 있는지를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감정적인 대응이라는 지적에 ‘이성적 운동’이라고 주장했다.

JTBC 뉴스룸은 지난 18일 노노재팬 사이트 개설자이자 운영자인 김씨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날 김씨는 노노재팬의 폭발적인 관심에 “예상하지 못했고 놀라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김씨는 “개발한 지 얼마 안 돼 특별한 기준은 없다”며 “중점적으로 봤던 건 대체상품 리스팅이며 현업에 계신 분들이 사용성이 비슷한 특정 상품을 말씀 주셔서 그거 위주로 리스트하고 있다”고 했다.

김씨는 또 노노재팬을 만들게 된 계기가 이춘식 할아버지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17살 때 강제징용됐다 최근에야 배상 판결을 받은 거로 알고 있다. 그로 인해 수출 제재가 발생하고 한·일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미안하다고 말씀하신 기사를 보고 마음이 아팠다”며 “관심받아야 되고 배상받아야 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아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그런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고 했다.

그는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엔 동의하면서도 감정적인 대응이라는 말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김씨는 “불매운동을 강제한다면 그건 감성적일 수 있다”면서도 “반대로 일본의 혐한단체들이 하는 행동들과 비교하면 지금 이 운동은 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에는 동의한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김씨는 “불매운동이라는 게 어느 정도 장기화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한다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이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이슈를 갖고 있는지, 어떤 말을 하고 싶은 건지, 이걸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며 “오래가지 않아도 큰 문제가 없어도 운동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소상공인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의견에 대해서 김씨는 개선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브랜드의 상세페이지를 만들어 사용자들이 정보를 공유해 소상공인이 피해 여부를 공유하고 반대로 대체상품에 대한 정보를 추가하는 등 커뮤니티의 순기능을 이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씨의 인터뷰를 접한 네티즌들은 “정치인보다 낫다” “진정한 애국자다” 등의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

‘노노재팬’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 웹페이지로 불매 제품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대체상품 정보까지 공유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접속자들이 일본 제품과 대체상품 정보를 직접 입력할 수 있다. 현재 60여개의 일본 제품이 게시돼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