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웃 협박 혐의로 피소된 방송인 김현철(사진)의 부인 A씨가 “고소인 B씨 남편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며 외려 자신이 괴롭힘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웃들과) 모임 자리에서 B씨 남편이 성희롱을 하며 파렴치한 이야기를 했다”면서 “수치심이 들고 화가 났지만 참았다. 불안해서 신경안정제를 먹어야 할 정도였다”고 18일 OSEN에 밝혔다.

A씨는 이웃들과의 단체 대화방에서 모함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이 공인이라서 참아왔지만 정신병에 걸릴 것 같아서 단톡방에서 탈퇴했다”며 다음 날 B씨의 개가 자신의 집 마당에 들어오려 했고, 배설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우리 가족이 개를 꺼리는 것을 알면서도 마당까지 데리고 와 배설을 했고, 치워달라고 했더니 내일 치우겠다고 하더라”며 “나중에 전화로 대화를 시도했지만 평생 들어보지도 못한 욕을 들어야 했다”고 말했다. A씨와 A씨 딸은 개 알레르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 매체는 김현철 부부가 지난 7일 협박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B씨는 고소장을 통해 김현철 부부가 지난달 14일 한밤중 집 앞까지 찾아와 전화로 “당장 나오라”며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현철의 소속사는 “최초 보도를 확인한 결과 실제와 다른 부분이 많다”며 양측의 갈등은 B씨가 이웃들에게 A씨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하면서 시작됐다고 반박했다. 김현철 측은 명예훼손 등으로 B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며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