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일본여행 인터넷 카페가 일본 불매운동의 동참한다는 뜻으로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현재 카페는 임시 휴면상태다.

네이버 카페 네일동(네이버 일본여행 동호회) 운영자는 17일 오전 6시 공지를 통해 “그동안 네일동 카페를 사랑하고 아껴주신 회원 여러분, 네일동은 이제 기나긴 휴면기간에 들어설까 한다”며 “일본여행카페 매니저인 제가 불매운동을 지지한다는 건, 대외적으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고 본다. 그것 하나만으로도 수많은 여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 참의원 선거일이 21일 다가오는데 그 전에 일본여행을 좋아하는 분들의 마음이 이러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한 운영자는 “선거가 끝나고 목소리를 내거나 그렇게 흘러가는 것보다는 무언가라도 해봤으면 했다”고 했다.

앞서 네일동은 지난 14일 공식적으로 일본 불매운동을 지지했다. 이후 카페 회원들 사이에서 논쟁이 벌어졌고 일본 여행 취소 문제를 놓고 막말이 오가기도 했다. 운영자는 이에 대해 “매일같이 회원들이 싸우고 욕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지겹고 참담하다”며 “기나긴 휴면 기간에 들어설까 한다. 이른 컴백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네일동은 국내 최대 일본여행 정보 사이트로 지역별 정보가 방대하게 축적돼 있어 일본 여행은 떠나는 사람이라면 한 번씩 찾는 카페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보복성 수출 규제 조치를 가한 뒤 인터넷을 중심으로 일본 불매 운동이 전개됐다. 네일동에서도 일본행 항공권과 호텔 숙박권을 취소했다는 인증 사진이 올라왔고 일본 여행을 가지 않겠다는 연예인들도 잇따르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