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로 기소된 가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31)씨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는 19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황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추징금 220만560원도 명령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여러 차례에 걸쳐 지인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고 향정신성 의약품을 복용했지만, 매매는 단순 투약 목적인 데다 반성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며 “두 차례의 다른 전과 빼고는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는 점도 감안했다”고 밝혔다.

황씨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서울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3차례 투약하고,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박유천과 공모해 지난 2~3월 필로폰 1.5g을 3차례에 걸쳐 매수하고, 6번에 나눠 투약한 혐의도 받았다.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던 박유천은 지난 2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마찬가지로 구속기소 됐던 황하나도 ‘자유의 몸’으로 풀려나게 됐다. 황하나는 1심 선고가 끝난 뒤 재판부에 연신 인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