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배우 정석원씨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1차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정석원(34)씨가 항소심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정씨는 19일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 최후변론에서 “정말 죄송하다”며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사회에 봉사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우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정씨의 변호인도 “정씨가 범행을 모두 자백했고 호주에서 같이 범행한 피고인들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진술을 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정씨가 한 가정의 가장이자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충분히 반성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호기심에 우발적으로 범행에 가담했으며 동종 전과도 없는 점을 참작해 달라”고 선처를 부탁했다.

반면 검찰은 정씨에게 1심 구형량과 같은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심에서 무죄 판결한 부분에 대해 법리 오해가 있었고, 전체적으로 양형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10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만들 뿐 아니라 국민 보건을 해치고 다른 범죄를 유발한다”며 “사회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마약류를 투약한 행위는 해외여행 중 호기심으로 한 일회성 행위로 보인다”며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마약 관련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당시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 화장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씨가 현지에서 마약을 투약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귀국하던 정씨를 인천국제공항에서 긴급체포했다.

정씨의 항소심 선고는 다음달 30일 오전 10시에 이뤄진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