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이승만 대통령 서거54주기 추모식'이 끝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항의와 함께 물세례를 받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이승만 전 대통령 추모식에 참석했다가 물세례를 맞았다. 황 대표에게 물을 뿌린 사람들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 그에게 “당신이 사람이냐”며 욕설을 했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54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 참석해 추모사를 낭독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고단한 날들이었다. 불굴의 의지로 힘겹게 조국을 되찾았지만 고난은 끝나지 않았다”며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위태롭다. 이 전 대통령이 용기 있는 결단으로 이뤄냈고 대한민국의 발전 초석이 된 한미동맹까지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가 19일 이승만 전 대통령 추모식을 마친 후 나오는 길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황 대표는 추모식이 끝나고 퇴장하는 길에 물세례를 맞았다. 우리공화당 깃발을 든 장년 남성을 비롯한 10여명이 황 대표 뒤로 쫓아와 “당신이 사람이냐”며 소리치기 시작한 것이다. 황 대표의 비서실장과 당직자 등이 이들을 몸으로 막아섰지만 이들은 황 대표의 차량까지 따라와 앞을 막았다.

이들 무리 중 일부는 페트병에 든 물을 황 대표 일행에게 뿌렸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의 양복 가슴 부분에 물이 튀기도 했다. 황 대표는 차에 타기 전 잠시 멈춰 이들을 가만히 바라보며 발언을 듣기도 했다. 그러나 황 대표 주변에 있던 대변인 등의 권유로 차에 탑승한 뒤 현장을 떠났다.

이승만 대통령 서거54주기 추모식이 끝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등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탄 차량을 막으며 항의하고 있다.

황 대표를 수행한 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이들에게 별다른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 후 물세례를 맞은 것에 대해 황 대표는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고 짧게 대답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