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9.11테러 현장. CNN 홈페이지 캡처

9·11 테러가 발생한 지 18년 만에 희생자 한 명의 신원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AP통신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욕 검시 당국은 테러 이듬해인 2002년 무너진 월드 트레이드 센터 현장에서 수습된 희생자 유해를 대상으로 DNA검사를 한 결과 신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유족의 요청에 따라 희생자 신원이 여성이라는 것 외에 이름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로써 9·11 테러 사망자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1644명으로 늘었다.

지난 2001년 9월11일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테러로 뉴욕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2753명이 숨졌다. 이중 신원이 확인된 1644명을 제외한 약 40%는 여전히 실종 상태로 남아있다.

뉴욕소방국(FDNY)은 지난 17일 9·11테러 현장에 파견됐던 구조대원 리처드 드리스콜(91)이 테러 후유증을 앓다가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구조 현장에서 얻은 각종 질환으로 목숨을 잃은 구조대원으로는 200번째다.

FDNY는 페이스북을 통해 “(드리스콜은) 2001년 9월 11일 세계무역센터 공격에 용감하게 대응했고, 이후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구조와 복구 작업에 나섰다”고 애도했다.

대니얼 니그로 뉴욕소방국장은 “9·11 테러 당시 343명의 구조대원을 잃었고, 그로 인한 질병으로 또 200명을 잃게 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안타까워 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