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자국이 한국에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의 설치 시한(18일)까지 한국이 답변하지 않았다며 19일 일본 외무성에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남 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하면서 말을 끊고 “무례하다”고 면박을 주는 등 외교결례를 범해 논란인 가운데, 일본 현지 언론도 “굳이 의례에 어긋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9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초치한 자리에서 “한국 측의 발언을 막고 분노를 드러내는 장면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미디어에 공개되는 장면에서 상대의 발언을 막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굳이 의례에 어긋나는 형태로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외무성 장관 접견실에도 예정보다 늦게 도착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남 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일본 측이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하며 설정했던 시한인 18일까지 한국 정부가 응답하지 않는 데 대해 항의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남 대사의 말을 끊고 “극히 무례하다”고 지적하거나, 재반박을 듣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언론을 퇴장시키기도 했다.

남 대사가 고노 외무상의 항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에 (고노 외무상의 발언)을 전하겠다”고 답했다. 일본 측의 중재위원회 설치 요청에 대해서는 “현안이 되고 있는 사안은 민사 사안으로 개인 간의 의지에 의해 어떻게 해결될지 아직 모르는 상황”이라며 “한국 정부는 당사자 간 납득 가능하고, 양국관계를 해치지 않게 소송이 종결될 수 있도록 여건과 관계를 조성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후 발언 도중에 발생했다. 남 대사가 이어 “한국은 이 같은(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 해결) 노력의 일환으로 일본 측에 구상을 전해 왔으며 이 방법을 기초로 보다 나은 솔루션을…”이라고 말하는 도중, 고노 외무상이 “잠깐만요”라고 말을 끊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의 제안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고, 국제법 위반 상태의 해결 방법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이전에 한국 측에 전달했다”며 “그걸 모르는 척하면서 제안을 하는 것은 극히 무례하다”고 비난했다. 이는 양측이 한 차례씩 모두 발언을 하기로 한 합의에도 어긋난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고노 외무상은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를 다른 문제와 연관된 것처럼 규정하지 말라. 그것은 한국의 여론에 이상한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주장하며 “이 이상은 언론이 퇴장한 뒤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해 일방적으로 모두발언을 종료시켰다. 남 대사는 재반박의 기회도 없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