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상징하는 문구에 조선일보와 자유한국당 로고를 넣은 사진을 보도한 KBS가 사과했다.

KBS는 19일 공식 입장을 내고 “어제 9시 뉴스에서 다룬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리포트에서 특정 정당의 로고가 노출됐다”면서 “이는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는 동영상(GIF) 파일을 앵커 뒷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련 내용 파악 즉시 홈페이지 등에서 해당 리포트의 서비스 중지와 이후 내용 수정 등 시정조치를 했다”며 “해당 동영상파일에 포함됐던 특정 정당의 로고를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KBS는 전날 밤 ‘뉴스 9’에서 ‘일 제품 목록 공유… 대체품 정보 제공까지’ 리포트를 내보내면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상징하는 ‘NO 안봐요’라는 로고를 배경화면으로 사용했다. 문제는 이 로고 속 영어 ‘O’ 자리에 조선일보와 자유한국당 로고를 내보낸 것이다.

이 로고의 원본에는 일장기가 ‘O’ 자리에 그려져 있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장기 대신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 로고를 넣은 사진이 퍼지고 있다. 이들이 일본 문제는 지적하지 않고 한국 정부만 비판한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즉각 반발했다. 김성태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에서 “KBS가 총선에 개입하려고 한다”며 “공영방송이 국회 무시를 넘어서 특정 정당을 공격하는 듯한 보도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다.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KBS의 보도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서 반일 프레임을 씌우는 동시에 청와대와 여당의 ‘기승전총’, 모든 것이 내년 총선에 보조를 맞추는 형태”라며 “메인뉴스에 버젓이 자유한국당을 상징하는 횃불을 놓은 것은 명백히 총선개입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