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방송화면 캡처

20대 여성이 남성 3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하고 있었으나 인근에 있던 경찰관 여럿이 뒷짐만 지고 있는 CCTV 영상이 공개됐다.

경기 구리시 한 건물 앞에서 지난 13일 오전 4시경 여성 1명이 남성 3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채널A가 19일 보도했다. 당시 현장에는 경찰관 여러명이 있었으나 사건 발생 장소 5m거리에서 바라만 볼 뿐 별도의 제지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영상을 살펴보면 20대 여성은 남성 무리와 몸싸움을 벌이다 쓰러진다. 주변에는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말리라”는 목소리도 들린다. 싸움은 골목으로 자리를 이동해서도 이어졌다. 남성이 여성의 머리채를 잡아 끌기도 했다.

채널A 방송화면 캡처

현장에는 경찰도 있었지만 방관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 30여 분이 지난 시점에서야 여성을 순찰차에 태웠다. 여성은 갈비뼈에 금이 가는 등 전치 5주 진단을 받았다.

경찰 측은 “처음에 신고가 들어온 사건에 집중하고 있어 해당 싸움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의 대처가 적절했는지 감찰 중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