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20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다. 특히 태풍특보가 발효된 전남과 제주에는 비와 함께 매우 강한 바람도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4시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1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북상한 태풍은 정오를 전후해 전남 목포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제주도와 전남에 발효된 태풍특보는 유지되고 있으며, 경남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졌다. 전남과 경남 곳곳에는 시간당 30mm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오후쯤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동해상을 빠져나갈 것이라는 애초 예상과 달리 다나스는 오후 중에 육상에서 소멸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0일까지 남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심한 피해가 우려되므로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