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SBS 캡처

체중이 30㎏에 이르는 개가 길 가던 어린아이를 공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개는 한밤 주택을 빠져 나와 길을 배회하던 중 이같은 사고를 저질렀다.

대구 남구에 거주하는 7세 여아가 동네 주민이 키우는 ‘아메리칸 불리’에게 머리를 물렸다고 SBS가 19일 보도했다. 이 사고로 여아는 머리가 4㎝ 정도 찢어졌고, 극심한 정신적 충격으로 심리 치료를 받는 중이다.

사고는 지난 5일 늦은 밤에 발생했다. 당시 피해 아동은 엄마, 다섯 살배기 동생과 함께 길을 걷고 있었다. 동생이 아파 급히 응급실에 가던 중이었다고 한다. 세 모녀는 한 빌라 입구를 지나던 중 검은색 아메리칸 불리의 공격을 당했다.

SBS가 공개한 골목 CCTV에는 아메리칸 불리가 길을 배회하게 된 경위부터 사고 이후 장면까지 담겨 있었다. 아메리칸 불리는 열려 있는 주택 대문을 통해 골목으로 나왔다. 목줄에 메여있지 않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는 상황이었다. 아메리칸 불리 외에도 흰색 대형견 등 2마리가 더 열린 문 사이로 주택을 빠져 나왔다. 주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골목을 떠돌던 아메리칸 불리는 세 모녀를 발견하고 곧장 달려들어 7세 여아의 머리를 물었다. 아이의 어머니가 팔 전체에 멍이 들 정도로 개를 때리고 밀어냈지만 꿈쩍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아메리칸 불리는 동네 주민 여러 명이 달려든 뒤에야 제압됐다.


이 개는 사고 이틀 전에도 다른 주민을 공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까지 출동했었다. 경찰은 이 개가 맹견에 속하는지 등을 확인한 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주인을 처벌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