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북상하던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정오쯤 전남 신안 도서지역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소멸됐다.

기상청은 다나스의 세력이 점차 약해져 이날 낮 12시쯤 전남 신안군 섬 지역을 지났고 이 과정에서 중심부 풍속이 태풍의 기준인 초속 17미터 이하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부산을 비롯한 동해안 지역은 오후에도 강한 비바람이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해안가 침수와 강풍 피해 우려가 지속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번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 산간에는 10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남해안도 300㎜ 안팎의 큰비가 내렸다.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영남지방에는 앞으로도 50에서 최고 150㎜의 비가 더 내리겠다. 호남지방과 울릉도, 독도 역시 30에서 100㎜의 강수량이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