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가졌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 대해 “답답한 대답뿐이었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은 결국 말뿐이었다”며 “우리 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결국 거의 우리당 대안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을 그르친 뒤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나 진심을 담아 말했다”며 “조속히 (한·일) 양국 정상이 만나 담판을 짓고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하고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다. 아쉬움이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며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 조건 없는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임했다.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를 멈출 수 없다”고 썼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황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들과 회동했다. 황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구하며 문재인정부 핵심 국정기조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기를 촉구했다.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요구하기도 했으나 문 대통령은 이에 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이하 황 대표 페이스북 글 전문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입니다”

어떠한 이유도 없었습니다. 오직 국익만을 생각했습니다.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회동에 임했습니다. 진심이었습니다. 진심이었기에 우리는 일본 통상제재에 대한 나름의 해법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일을 그르친 뒤에도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납니다. 그래서 더욱, 제 진심을 담아 말했습니다. 조속히 양국정상이 만나 담판을 지으라고 촉구했습니다.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했습니다.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습니다.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결국 말뿐이었습니다. 우리 자유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습니다.

격려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회동을 마치고 여러분 의견들을 꼼꼼히 살펴보았고 또 성찰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습니다.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습니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입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