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함께하는 ‘에바다여행사’ 설립감사예배가 21일 오후4시 전남 목포시 삼각로 에바다농아교회(정휘준 목사·사진)에서 열린다.

장애인 전문 여행사는 국내 처음이다.

여행사는 한국교회의 헌금, 후원금 등으로 운영한다.

장애인들은 저렴한 경비로 여행할 수 있다.

판매 수익금은 장애인 교회와 선교단체 등에 후원할 계획이다.

에바다여행사 대표는 정휘준(56) 목사다.

그는 고등학생 때 불의의 사고로 2급 청각장애인이 됐다.

이후 목회자의 길을 선택한 뒤 수화교실, 장애인여행사 등을 운영하며 청각장애인 전도활동에 힘을 쏟고 있다.

청각장애인교회 연합단체인 한국기독교농아총연합회(한기농총) 제12대 대표회장을 역임했다.

정 목사는 초청의 글에서 “장애인을 위한, 장애인과 함께하는 여행사를 설립하고 이제야 오픈식을 연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여행사의 주인되시며 이끌어 주실 예수님께 감사하기 위해 ‘에바다여행사 설립감사예배’를 드린다“며 많은 기도와 관심을 당부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