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서핑하우스’ 캡처

‘서핑하우스’ 전성우가 일당백 스태프로 변신했다.


전성우는 21일 첫 방송한 JTBC 새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서핑하우스’를 통해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매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전성우는 무대와 스크린,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깊은 내공과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믿보배’. 최근 종영한 ‘열혈사제’에서 한성규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 전성우는 tvN ‘60일, 지정생존자’ 서지원으로 분해 다시 한번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에서 맹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날 전성우는 서핑하우스의 오픈 준비를 위해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며 보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알아서 척척 맡은 일을 소화해낸 전성우는 쉴 틈 없이 다른 이들을 돕는 등 열정을 불태우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전성우는 예능 새내기라는 사실이 무색할 만큼 빠르게 서핑하우스의 일상에 녹아 들었다. 잠시 찾아온 여유를 만끽하며 팀워크를 다진 전성우는 내내 환한 미소로 주변 분위기를 밝히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전성우는 ‘서핑하우스’의 공식 플랜맨으로 활약할 예정. 특유의 섬세하고 배려심 넘치는 모습을 십분 발휘한 전성우는 서핑하우스를 찾은 손님들에게 잊지 못 할 ‘힐링’을 선사할 것이다.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