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신화 이민우가 개인 팬 미팅을 강행했다.

이민우는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2019 이민우 팬 미팅-해피 엠’을 열었다. 이번 팬 미팅은 2017년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단독 팬 미팅이다.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지인인 20대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이민우 소속사 측은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고, 현재는 당사자 간의 대화로 모든 오해를 풀었다”며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3일 이민우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으며 15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술집 안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등을 고려해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