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이 뺑소니 사고를 두 차례 연달아 낸 뒤 사고 현장 인근 아파트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1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자영업자 A씨(31)는 이날 오전 8시15분쯤 서울 노원구 중계동 양지근린공원 인근 사거리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신호를 위반해 직진하던 중 좌측에서 접근하던 승용차의 측면을 들이받았다.

사고 뒤 그대로 차를 몰고 도주한 A씨는 600m 떨어진 골목길 초입에 있는 음식점을 들이받는 2차 사고를 냈다. 당시 해당 음식점은 영업이 종료된 상태로, 내부에는 아무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차를 버리고 인근 아파트로 도주했고, 오전 8시30분쯤 아파트 12층에서 투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응급조치하고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A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황상 A씨가 음주 상태로 운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A씨의 혈액을 분석할 예정이다. 혈액 분석을 통해 약물 복용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또 사고 현장 인근 CCTV를 분석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