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설리(25·최진리)가 방송을 통해 과거 임신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한 설리는 게스트로 출연한 신지가 과거 아파서 부은 모습에 임신설이 불거졌다고 언급하자 자신도 임신했다고 오해받은 적이 있다고 동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설리는“사람에게 상처를 많이 받았다”면서 “너무 아파서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검사를 해도 원인이 안 나왔다”고 했다. 설리는 “결국 의사가 ‘산부인과 검사밖에 안 남았는데 해보겠냐’고 권유해 산부인과에 갔다”며 “어떤 분이 산부인과에 들어가는 모습을 찍어 인터넷에 올려 임신 루머가 돌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설리는 이어 “병원 직원이 내 차트를 찍어 돌려보고 유출했다”면서 “병원에서 프라이버시를 지켜주지 않았다. 병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많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신지도 이날 과거 임신 루머가 돌았다고 고백했다. “살이 쪘다가 빠졌다 하니까 임신부로 오인을 받은 적이 있다더라”는 질문에 신지는 “극심한 다이어트로 2002년 신우신염을 앓아 고생하며 쉬는 기간에 임신했다는 기사가 나왔다”고 운을 뗐다.

“남동생이 초등학생이었는데 그때 가족들이 너무 충격을 받았다. 나 역시 충격을 받아 거식증에 걸렸다”고 한 신지는 “일주일 만에 7㎏이 빠졌다. 음식 냄새만 맡아도 구토를 했다. 물 빼고 아무것도 못 먹고 잠도 못 잤다”고 회상했다.

신지는 이어 “7㎏이 빠진 후 방송에 나갔더니 마약을 했다는 기사가 나왔다”며 “생방송 중 손을 심하게 떨었던 사건이 있었는데 내 정신력이 약해 몸이 버티지 못한 것 같다. 당시 무대를 끝낸 후 기절했다”고 토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