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저성장 기조로 소비심리가 악화됐는데도 이 정부는 경제 정책 기조를 전혀 바꾸지 않는다”며 “저성장으로 오랫동안 신음했던 일본과 같이 대한민국을 일본화(化)하는 이 정부야말로 신친일파”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쓰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불황러’들은 휴식을 ‘신방콕’으로 해결하고, ‘스테이케이션(집에서 휴가를 보낸다는 뜻의 신조어)’이란 신조어도 집 밖으로 나갈 돈이 없는 현실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민정수석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들을 종합해보면, 이 정부의 국난 극복 의지가 없어보인다”며 “오직 총선만 보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2년 내내 북한 팔이를 하던 정권이 이제는 일본 팔이를 한다. 무능과 무책임을 이것으로 덮으려고 하고 있다. 무능과 무책임을 이것으로 덮으려하고 있다”며 “집권세력들에 국민들이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 파기가 전략인지, 진심인지 묻고 싶다”며 “전략이라면, 역사 갈등을 경제갈등으로, 경제갈등을 안보갈등으로 키우는 패착이다. 미국의 한미동맹 불신을 고착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소미아 파기가 진심이라면, 이 정권이 한미동맹을 파기하겠다는 것이다. 우리민족끼리 하자는 것이냐”며 “지소미아는 한일 양국의 안보협정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한미일 삼각 공조의 또 다른 중요한 길이다. 그걸 깨겠다는 건 한미공조의 이탈”이라고 말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