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22차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혁신위 관계자들이 손학규 대표에게 대화를 촉구하며 문을 막고 손 대표와 대치하고 있다. 뉴시스

단식 11일째인 권성주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이 22일 “(혁신위원회 결의안을) 상정시킬 때까지 못 나간다”며 손학규 대표가 회의를 마치고 빠져나가는 길을 막아섰다. 혁신위원들과 손 대표 측은 서로 “비키라”며 고성과 몸싸움을 했고, 권 위원은 쓰러져 구급차로 이송됐다. 손 대표는 권 위원에게 “단식을 그만하라. 당권경쟁에는 처절함이 없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이 주대환 혁신위원장을 만나 혁신위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 말이 사실이라면 당헌·당규 위반이라 사실 여부를 밝힐 필요가 있다. 유승민 의원은 당 진상 조사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며 “권 위원은 단식으로 건강이 악화했을 텐데 단식을 풀어달라”고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에 “진상규명을 하려면 저부터 하라”며 “혁신안 의결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이렇게 무책임한 당 대표와 지도부가 어디 있나”라고 했다. 이어 “주 위원장과 만나는 게 뭐가 문제냐. 저도 주 위원장 여러 차례 만났다”며 “당의 문제를 다루는 혁신위원과 중진 핵심 의원이 만나는 게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이 “혁신위는 유력인사를 대변하는 곳이 아니다. 혁신위 대변인은 유력인사를 대변할 게 아니라 외압폭로에 관한 이야기를 밝혀달라”고 하자 이기인 혁신위 대변인은 “누구를 만났는지 하나하나 다 증명해드리겠다 그 말에 책임을 지라”고 맞섰다.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지 5분여 만에 회의장 안에서는 고성이 터져나왔다. 혁신안 상정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권 위원은 손 대표의 길을 막아서고 “부끄러운 줄 알면 저를 치고 가십시오. 뒷골목 건달들도 이렇게는 안 합니다”며 “(혁신안을) 상정시키실 때까지 못 나갑니다”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도 손 대표에게 “위원장을 선임할 건지 혁신위 운영을 한 것인지 왜 대답을 안 하냐”고 했다. 손 대표는 “단식을 그만하라”는 말 이외에는 묵묵부답이었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22차 최고위원회의가 혁신위 관계자들이 손학규 대표에게 대화를 촉구하며 문을 막으며 잠시 대치하다 손 대표가 빠져나가자 단식중인 권성주 위원이 바닥에 누워 있다. 뉴시스

손 대표 측과 혁신위원들의 대치는 권 위원이 쓰러지면서 끝났다. 그 사이 손 대표는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119 구조대는 권 위원을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오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와 당 지도부가 이렇게 혁신위를 방치하고 당헌·당규를 위반하는 비민주적 행위에 보면 젊은 정치인에게 어떻게 바른미래당을 함께 이끌자고 할 수 있겠나.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울먹였다. 그러면서 “사무총장은 즉각 경질돼야 마땅하다”며 “당 사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서 파당적으로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해서 당의 갈등을 조장하는 사무총장은 그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