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진행 중인 릴레이 1인 시위 모습. 뉴시스

유니클로가 ‘임원 망언’에 대해 재차 공식 사과했다. 일본 불매운동이 점차 거세지면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유니클로가 임원 발언을 적극 해명하며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FRL코리아)는 22일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 한국의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문을 냈다.

유니클로 한·일 본사는 사과문에서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실적 발표 중 한국 불매운동과 관련한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부족한 표현을 써서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했다.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사과문에서 해명한 ‘부족한 표현’은 이렇다. 지난 11일 도쿄에서 진행된 실적 발표에서 불매운동과 관련한 질문을 받은 오카자키 타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재무책임자(CFO)는 “매출에 일정부분 영향이 있다. 당연히 없을 수 없다”면서도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패스트리테일링과 FRL코리아는 이 표현이 사실은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바란다’고 표현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서 오해를 샀다는 것이다.

양사는 “본래의 의도와는 달리 ‘불매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라는 뜻으로 전달됐다”며 “한국의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따.

당시 오카자키 CFO의 발언은 한국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일본 불매운동이 진행되는 가운데 대표적인 ‘망언’으로 꼽히고 있다. 패스트리테일링과 FRL코리아는 이 발언 이후 닷새 만에 공식 사과했으나 이 또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한 것도 아니고, 늦은 저녁 언론을 통해 사과문을 돌린 것에 대해 ‘진심이 담겨있지 않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유니클로는 매출 변동을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업계에서는 20% 이상 매출이 떨어졌다고 보고 있다. 지난 20일 배우진 FRL코리아 대표는 ‘2019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 마지막 날 취재진에게 추가 사과를 시사했었다. 주말을 보낸 직후인 이날 오전 사과문을 빠르게 내면서 진화에 서두르는 모양새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패스트리테일링과 에프알엘코리아에서 말씀드립니다.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 한국의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해당 내용은 2019년 7월 11일 도쿄에서 진행된 실적 발표 중 미디어의 한국에서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언급되었습니다. 당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였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당시 임원은 질문에 대해 “매출에 일정 부분 영향이 있습니다. 영향이 당연히 없을 수는 없습니다만, 저희로서는 정치 상황에 지나치게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고, 어떤 국가의 고객님도 모두 저희의 소중한 고객님이므로 각 나라의 고객님들의 생활에 잘 맞는 라이프웨어(LifeWear)를 제공하기 위해 묵묵히 노력하고자 합니다.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지금은 일정 부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라고 답변했습니다.

이 설명으로 전하고자 했던 바는 '현재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진지하게 계속해나가는 것밖에 없습니다.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랍니다.'라는 취지였습니다.

그러나 ‘바랍니다’라고 명확히 이야기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부족한 표현을 사용해, 본래의 의도와는 달리 ‘불매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라는 뜻으로 전달되어, 한국의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이러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한국의 많은 고객님들께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시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패스트리테일링 그룹과 유니클로는 앞으로도 전세계 고객님들께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