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전진이 기자

“만기 시 100% 돌려준다”는 상조상품 광고에 피해주의보가 내려졌다. 상조회사들이 만기에서 최대 10년이 경과해야 100% 환급을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가입시 계약서 내용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2일 상조상품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상당수 소비자들은 만기 때 납입한 돈을 돌려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상조상품을 가입한다. 하지만 계약서를 뜯어보면 ‘환급 가능 기간’이라는 게 있다. 일부 상품은 만기 이후 32년6개월 이상이 지나야 환급 가능하다. 사실상 100% 환급이 어려운 것이다.

대부분 소비자는 상조상품에 들면서 이런 부분을 놓치기 쉽다. 대부분 모집인의 설명 또는 광고 일부만 보고 가입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상당수 소비자가 상조상품에 가입하면서 ‘만기 후 일정기간 경과’가 아니라 ‘만기 직후’ 납입금 전액의 환급이 가능하다고 오해할 수 있다”며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공정위는 가전제품과 결합한 상조상품을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최근 일부 상조회사는 만기 후 계약을 해제하면 상조 납입금 100%와 가전제품 가액에 해당하는 만기 축하금까지 지급한다고 광고한다. 그런데 공정위에 따르면 가전제품 납입금은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 상조회사가 만기(최대 21년 5개월) 이전에 폐업하면 상조 납입금의 절반밖에 보상 받지 못하며, 심지어 남은 가전제품 가액에 대한 추심까지 발생할 수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만기 후 환급 목적으로 가입하는 소비자가 늘어날수록 상조회사는 소비자에게 받은 납입금보다 더 큰 금액을 환급금으로 지급해야하기 때문에 폐업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며 “상조업체의 재정건전성에 대한 검토를 벌이고, 과도한 만기환급금 약정을 내세우는 업체는 유사수신 행위가 드러나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근 만기 100% 환급이라는 조건으로 소비자를 대규모 유치했다가 폐업한 사례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폐업한 에이스라이프의 경우 피해자는 4만466명, 피해금액은 약 114억원에 이른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