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 충남유기동물구호 법인 '동아이' 등 회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 도살 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살당한 개에게 손수건을 덮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 활동가들이 22일 중복(中伏)을 맞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적 도살행위인 ‘화형식 도살’이 방관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동물권단체 ‘케어’와 충남유기동물구호법인 ‘동물과의 아름다운 이야기(동이)’가 진행했다.

개 도살 금지 촉구 기자회견. 연합뉴스

케어는 “학대받은 동물을 책임지고 구호해야 하는 정부는 불법 개 농장과 도살장이 폐쇄되는 과정에서 남은 개들에 대해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며 “불법 개 농장과 도살장을 전수 조사하고 남은 동물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회도 마찬가지”라며 “‘개 도살 금지법’이 발의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상정도 되지 않고 있다. 여당은 ‘전국 개 농장 전수조사’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제보를 받고 지난 21일 충남 천안시의 불법 도살장을 급습해 100여마리를 구출했다면서 불법도살 현장에서 목이 매달린 채 불에 타 숨진 개의 사체도 공개했다.

이날 한 활동가는 천안에서 도살당한 개의 사체를 끌어안고 모형 철창 안에 들어가 있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케어 측은 해당 퍼포먼스가 도살될 때까지 철창 안에서 평생을 보내야 하는 식용견의 모습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한 활동가는 “아가야 미안해”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충남유기동물구호 법인 '동아이' 등 회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 도살 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살당한 개를 보며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