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승준이 ‘비자발급 거부는 위법’이라는 대법원 판결을 받은 후 첫 근황을 공개했다.

유승준은 23일 자신의 SNS에 “Maui sunset #ryley #statemeet”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유승준은 부인과 다정하게 해변에 서서 일몰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지난 11일 대법원은 유승준에 대한 비자발급거부처분이 위법하다고 선고했다. 유승준 측 변호사는 “한을 풀 수 있는 계기를 갖게 돼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평생 반성하는 자세로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유승준은 2002년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 금지 조치됐다. 2015년 재외동포 비자를 신청했다가 거부된 후 소송을 제기했다. 대법원이 이같은 조치가 위법하다고 판결한 만큼 행정소송에서 승소가 확정되면 정부는 그의 재외동포 비자 발급 여부를 다시 결정해야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