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브이로그' 캡처

17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6세 유튜버 보람양(6세)의 가족회사가 95억원 상당의 서울 강남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일경제는 ‘보람튜브’를 운영하는 유튜버 보람양의 가족회사인 ‘보람패밀리’가 강남구 청담동의 5층 빌딩을 95억원에 사들였다고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람패밀리는 지난 4월 3일 청담동에 있는 5층 빌딩을 95억원에 매입해 단독소유했다. 이 빌딩의 대지 면적은 258.3㎡이며 평당가는 1억2100만원 정도이다.

보람패밀리는 ‘보람튜브’를 비롯해 ‘보람튜브 토이리뷰’ ‘보람튜브 브이로그’까지 총 3개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3개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를 합산하면 3500만명이 넘는다.

보람튜브 캡처

보람튜브 브이로그 캡처

보람튜브 토이리뷰 캡처

미국 유튜브 분석 사이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한국 유튜브 채널 중 광고 수익으로 1·2위를 달리고 있는 ‘보람 튜브 토이리뷰’와 ‘보람튜브 브이로그’의 광고 수익은 각각 160만 달러(약 19억원), 150만 달러(17억8000만원)로 추정된다. 보람패밀리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올리는 수익이 매달 37억원 이상인 것으로 보인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