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뉴시스

청와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동해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러시아 측에 강력히 항의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이후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FSC) 서기에게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정 실장은 또 “FSC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정 실장과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은 러시아 군용기 영공 침범 직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상황을 관리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합참 관계자는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은 이번이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H-6 폭격기 2대,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이날 오전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했으며, 우리 공군이 즉각 전투기를 출격시켜 30여차례 경고 통신을 했으나 응답이 없었다고 합참이 밝혔다.

공군 전투기는 이들 군용기 중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A-50을 향해 1차 침범 때는 미사일 회피용 플레어 10여발과 기총 80여발, 2차 침범 때는 플레어 10발과 기총 280여발을 각각 경고 사격했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시에 KADIZ에 진입한 것은 물론 다른 국가 군용기가 사전 통보 없이 우리 영공을 침범한 사례는 정전협정 체결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중국 및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KADIZ 진입 및 영공 침범에 대해 엄중 항의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