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앙카 데빈스.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에서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숨을 잃은 17세 소녀의 시신 사진이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SNS에서 공유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BBC 등은 살해된 비앙카 데빈스의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게재됐고 해당 사진이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수백회 공유됐다고 최근 보도했다.

미국 뉴욕주 유티카에 거주하던 비앙카 데빈스(17)는 지난 13일 뉴욕 퀸즈에서 진행된 콘서트에 동행한 21세 남성 브랜든 클라크에 의해 살해됐다. 클라크는 다음 날 데빈스의 시신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후 이 사진은 SNS에서 공유됐고 20시간 동안 아무런 조치 없이 방치됐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스타그램 등 거대 IT 회사들이 유해 게시물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우리 플랫폼에서 해당 콘텐츠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인스타그램의 유해 게시물을 걸러내는 알고리즘을 피하기 위해 시신 사진을 일부 편집하거나 합성해 올리는 사용자들이 나타나면서 해당 사진이 일부 계정에서 공유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살인 용의자인 클라크는 경찰에 검거되자 칼로 자신의 목을 찔러 자해를 했지만 응급 수술을 받고 다음 날 검찰에 기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클라크는 두 달 전 게임 플랫폼을 통해 데빈스와 알게 됐다. 이후 함께 공연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언쟁을 벌이다 데빈스를 살해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SNS에서는 ‘#pinkforbianca’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데빈스의 죽음을 애도하는 추모글과 사진들이 게재되고 있다. 데빈스는 온라인 게임계에서 유명인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