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풍기 화재 잔해. 소방청 제공

소방청이 여름철을 맞아 선풍기 화재 발생에 주의를 당부했다.

23일 소방청에 따르면 2014∼2018년 선풍기 화재는 총 705건으로 사망 6명, 부상 45명 등 인명피해가 났다. 연평균 141건이다.

이 기간 선풍기 화재의 56.6%인 399건이 7∼8월에 몰렸다. 선풍기 사용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12~3월에 발생한 화재 건수는 10건 미만이었다.

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이 236건(33.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비스시설(136건·19.3%), 산업시설(103건·14.6%), 교육시설(79건·11.2%) 등의 순이었다.

화재 원인으로는 전선 피복 불량 등 전기적 요인이 61.3%를 차지했다. 모터과열 등 기계적 요인(33.3%)이 뒤를 이었다.

소방청은 선풍기 화재 방지를 위해 ▲연속 사용 자제 ▲타이머 설정 ▲모터나 안전망에 수건·옷 등을 걸어두지 말 것 ▲모터에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할 것 ▲외출 시 플러그 뽑기 등을 당부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