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연습생 6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는다.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남자 연습생 중에는 Mnet ‘프로듀서 101’ 시즌2 출연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성폭력특별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기획사 대표 A씨(여)와 여동생 B씨를 지난 12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일본 공연을 마친 후 도쿄의 한 횟집에서 진행된 회식 자리에서 연습생들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소인들은 지난 1월 A씨와 B씨를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