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인스타그램

부모의 채무 불이행으로 ‘빚투’ 논란에 휩싸였던 개그우먼 김영희가 그간의 심경을 고백했다.

김영희는 22일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저를 강하게 보시겠지만, 유리멘탈이다”라며 “그동안 많은 힘을 주신 분들 덕분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지냈다”고 말했다.

김영희는 “모든 게 경솔했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스러웠다”며 “저는 제 위치에서 스탠드업 코미디를 하고, 또 열심히 벌어서 나머지 합의금을 채우며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살면서 필요한 책임감이 더 생겼다”며 현재 부모가 빌린 돈을 갚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부모의 과거 빚 논란에 휩싸였다. 피해자 A씨는 1996년 김영희의 부모에게 6600만원을 빌려줬으나, 아직까지 이를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영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이후 부모의 채무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김영희는 아버지와 20년 동안 별거 생활을 해 상황을 잘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김영희는 지난달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채무를 변제하겠다는 합의서에 사인했다.

김영희는 부친이 공탁한 725만원과 모친이 보낸 10만원을 제외한 원금 5875만원을 상환할 예정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