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된 비앙카 데빈스(17)를 추모하는 지인들. 연합뉴스

미국에서 잔인하게 살해된 17세 소녀의 시신 사진이 20시간 넘게 방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을 올린 사람은 살해 용의자였다.

뉴욕주 유티카에 거주하는 비앙카 데빈스(17)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퀸스에서 열린 콘서트에 갔다가 동행한 브랜던 클라크(21)에 의해 살해됐다.

클라크는 이후 데빈스의 시신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시신 상반신을 흐릿하게 처리한 사진이었다. 그는 이 게시물에 “미안해 비앙카”라는 글을 남겼다.

경찰이 클라크의 집에 들이닥쳤을 때도 그는 방수포로 덮인 시신 앞에서 ‘셀카’를 찍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클라크는 2급 살인죄로 기소됐다.

데빈스의 시신 사진은 20시간 이상 인스타그램에 노출됐고, 네티즌들이 이를 공유하며 인터넷에 급속도로 퍼졌다. 일부 네티즌은 팔로어를 늘릴 목적으로 사진을 악용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측은 삭제 요청이 쇄도하는 데도 “약관에 어긋나지 않는다”며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

데빈스의 의붓어머니 케일리 니콜은 “사람들이 비극적인 사진의 스크린샷을 찍고 공유하는 것이 역겹다”며 “사진을 발견하면 신고해달라”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