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고.

쿠팡은 24일 오전에 있었던 ‘주문 불능’ 상황 때문에 소비자들이 겪은 불편에 대해 사과했다.

쿠팡 측은 이날 오후 취재진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리며 앞으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쿠팡의 설명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부터 쿠팡에서 판매되는 상품의 재고가 ‘0’으로 표시돼 상품의 주문 및 구매가 불가능해지는 장애가 발생했다.

하지만 이 상황에서 쿠팡 측은 경위를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고 많은 소비자들이 주문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 관계자는 “해당 장애의 원인은 쿠팡의 재고 데이터베이스와 관련된 기술적 문제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장애는 당일 오전 11시 경에 복구되기 시작했고 오후 2시 현재는 주문 및 구매가 대부분 정상화된 상태다.

다만 아직 일부 서비스에 영향이 남아있어 완전한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 쿠팡 회원은 “현재 상황이 어떤지, 언제부터 정상화되는지에 대해 정보를 전혀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말했다. 쿠팡은 일부 취재진에게 상황에 대한 설명과 사과 메시지를 보냈지만 홈페이지 등에는 공식 사과문을 올리지 않았다.

<쿠팡 입장 전문>
24일 오전 7시 경부터 쿠팡에서 판매되는 상품의 재고가 ‘0’으로 표시돼 상품의 주문 및 구매가 불가능해지는 장애가 발생했습니다. 해당 장애는 당일 오전 11시 경에 복구되기 시작했으며 주문 및 구매가 정상화되는 중입니다.

다만 아직 일부 서비스에 영향이 남아있어 완전한 정상화까지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예정입니다.

해당 장애의 원인은 쿠팡의 재고 데이터베이스와 관련된 기술적 문제로 밝혀졌습니다.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리며 앞으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