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세계로금란교회, 북한 땅 보이는 파주에 북한선교센터 설립

‘세계로금란북한선교센터’… 1500평 부지에 400석 기도공간, 누구나 기도할 수 있어

노청규(청주선한목자교회) 김기남(세계로열린문교회) 목사, 정선일(세계로금란교회) 사모, 주성민(세계로금란교회) 인유진(열방공동체교회) 엄대석(예성교회) 목사가 지난 23일 경기도 파주 세계로금란북한선교센터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파주 세계로금란교회(주성민목사)가 북한 개성지역이 보이는 곳에 최근 ‘세계로금란북한선교센터’를 세웠다. 1500평 부지에 두 동을 건축하고 지난 20일 예배를 드렸다. 한 동은 북한선교본부, 다른 한 동은 기도 공간이다. 400석을 마련하고 24시간 개방, 누구든지 기도할 수 있게 했다.

지난 23일 센터에서 만난 주성민 목사는 “우리 교회의 목표는 첫째 하나님 앞에 갔을때 큰 상급을받는 것이고 둘째는 북한 영혼을 책임지기 위해 북한에 교회 200개 이상을 세우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기도하고 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해 이 지역에 선교센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2년엔 부지를 더 확보, 연건평 5000평에 제대로 된 선교센터를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센터 건립은 주 목사의 오랜 꿈이었다. 그는 신학교 입학을 위해 재수할때 북한 선교의 꿈을 꿨다. 특히 북한을 바라보며 선교 센터를 짓고 싶어했다. 이를 주 목사는 잊고 있었는데 당시 같이 재수했던 안도엽 경기중앙침례교회 목사가 당시 상황을 이야기해 떠올랐다고 했다. 주 목사는 “꿈을 꾸고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그 꿈대로 역사하신다는 것을 이번에 다시한번 알게 됐다”고 감격했다.

세계로금란교회 성도들은 주 목사의 선교 비전 만큼이나 북한 선교에 사명을 갖고 있다. 성도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현 북한선교센터 자리에서 북한을 바라보며 땅밟기 기도를 해왔다.
북한에 교회 200개 이상 설립도 교회나 주 목사의 목표가 아니라 성도 개개인의 목표가 됐다. 담임 목사의 뜻이면 담임 목사가 바뀔때 그 목표가 흐지부지될 수 있기 때문에 북한에 교회 200개이상 세우는 것을 각자 인생의 가장 큰 목표로 삼으라고 주 목사는 항상 강조해왔다.

주 목사는 “세계로금란교회에는 ‘하나님 아니면 안된다’ ‘북한에 200개 이상 교회를 세우지 않으면 안된다’ 이를 위해 죽으면 죽으리라는 500명의 용사가 있다”며 “이제까지 이들을 훈련시키는데 역점을뒀다면 앞으로는 보다 구체적으로 북한선교를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