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수화물 벨트에 빨려 들어가는 두 살 소년 소동

이하 데일리메일 보도 영상 캡처

미국에서 두살짜리 소년이 공항 수화물 컨베이어 벨트에 올라갔다가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하츠필드 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에서 일어났다. 로렌조라는 이름의 두살 소년은 함께 온 어머니 베가가 수화물 접수 중인 틈을 타 눈을 돌렸다. 수화물을 실은 채 움직이는 컨베이어 벨트가 목표물이었다.


로렌조는 움직이는 벨트에 손을 대보다가 이어 한쪽 다리를 올렸다. 여러 차례 올라가기를 시도하던 로렌조는 결국 캐리어 짐들과 함께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를 뒤늦게 발견한 공항 직원이 수화물 운반을 멈춰야 한다고 손짓했다. 그러자 또다른 직원이 달려가 작동 멈춤 버튼을 눌렀다. 이 상황은 카운터 근처에 설치된 CCTV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꽤 많은 거리를 이동한 로렌조는 컨베이어 내부 CCTV에도 포착됐다. 그는 엎드린 채 무릎과 손을 짚고 움직이는 벨트를 거슬러 올랐다. 자기 몸보다 큰 여행용 짐들 위를 오르기도 했다.


로렌조는 이 사고로 오른쪽 손가락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다만 손이 벨트에 끼어 생긴 부상인지 수화물에 깔리거나 부딪혀 발생한 부상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베가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아들이 사라졌다는 걸 알아채고 뒤를 따라갔지만 빠른 속도로 빨려 들어가 잡을 수 없었다”며 “무사히 살아 돌아온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전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