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는 고발문을 통해 “잔혹한 고양이 토막 살해범을 공개 수배한다”고 호소했다.

동물자유연대는 25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고발문을 올리고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 길고양이를 돌보던 캣맘으로부터 토막난 고양이 사체를 발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이날 토막난 고양이 머리가 그릇에 담긴 채 발견됐다. 전날인 24일 저녁에는 물 그릇 안에서 고양이의 두 발이 발견됐다. 동물자유연대는 “죽은 고양이의 발톱은 인위적으로 정리된 느낌이었다”며 “사람에게 기본적인 친화력을 가진 유기묘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고양이 사체 토막을 수거했다. 인근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경찰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대 장소에 근접한 주차장 또한 없어 블랙박스를 확보할 수도 없었다.


동물자유연대는 “발견된 고양이 머리와 발은 각각 다른 개체로, 피해 고양이는 총 2마리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포악한 고양이 살해범을 고발 조치할 예정이니 수상한 사람을 봤다면 제보해달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