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최초로 용산구 후암동에 주민들이 스스로 운영하는 동 단위 로컬기업이 문을 열었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25일 후암동주민센터에서 후암동 로컬기업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후암동 로컬기업은 마을브랜드(BI)를 활용, 지역 특화상품을 개발·판매하고 마을 해설사를 키우는 신개념 일자리사업이다. 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년여간 준비끝에 드디어 설립된 것이며 동 단위 수익창출형 일자리 사업으로는 서울시 최초 사례다.

로컬기업 업무분야는 마을밥상, 마을공방, 마을해설사 등 세가지다. 마을밥상은 도시락, 박스케이터링, 이벤트 메뉴 등을 개발해 지역내 상가 카페 등에 납품한다. 또 마을 축제나 행사에 필요한 음식, 주민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음식을 판매한다.

마을공방은 재봉틀을 활용해 의류·장바구니 등 후암동만의 특별한 수공업 제품을 제작·판매키로 했다. 한국홈패션스쿨과 연계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홈패션 강좌도 연다.

마을해설사는 지역 내 다양한 문화유산을 활용해 투어 코스를 정하고 신청자들과 함께 마을을 둘러보며 역사와 문화유산 등을 소개하는 역할을 맡는다. 후암동은 조선시대 전생서 터, 일제 강점기 문화주택, 미군부대 주변부 등 다양한 역사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후암동 로컬기업이 만든 일자리는 총 26개다. 동주민센터는 우선 사업을 전담할 수 있돍 총괄 및 사업별 매니저 4명을 지난 3월에 뽑았고 5~6월에는 근로자 양성교육을 거쳐 지난달 1차적으로 12명의 근로자를 채용했다. 나머지 10명은 내달 선발한다.

동주민센터는 2019년 시·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예산 3억7000만원을 확보해 로컬기업 설립에 투자했고 연말까지 인프라 구축을 모두 완료할 방침이다. 후암동 로컬기업은 아직 법인격이 없는 단체로, 내년까지 구에서 인건비를 지원받아 수익창출 모델 개발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2021년에는 자체적으로 사업이 가능한 법인을 설립해 사회적기업 등으로 인증받아 자립하는 것이 목표다.

성 구청장은 개소식에서 “후암동 로컬기업에 수익이 생기면 이를 다시 일자리에 투자해 지역경제에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