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일간 매체 '데일리메일'이 시리아네트워크 SY-24 소속 사진작가 바셰르 알 셰이크가 지난 24일 시리아 정부군이 아리하시를 폭격했을 때 촬영한 사진을 25일 보도했다. 5살 여아 리암이 생후 7개월 여동생 투카를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팔을 뻗고 있다. 데일리메일 캡처

시리아에서 정부군 폭격으로 완파된 건물 잔해 속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있는 다섯살 언니가 추락 직전의 여동생을 필사적으로 붙잡고 있는 장면이 공개됐다. 하지만 동생을 살리기 위해 마지막까지 버틴 언니는 몇분 뒤 건물이 붕괴되면서 추락해 사망했다. 언니가 살리려고 애쓴 동생도 함께 추락해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5일 시리아 정부군의 공중폭격으로 쑥대밭이 된 시리아 북서부 아리하의 참혹한 현장을 보도했다. 공습에 쓰러진 시민들은 의료진의 도움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다. 구조대원들은 건물 잔해를 뒤지며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고통스러운 비명으로 가득 찬 아수라장 속에서 구조대 카메라에 다섯살 소녀 리암의 모습이 포착됐다. 소녀는 자신의 생후 7개월 된 어린 여동생 투카를 구하기 위해 잔해 더미 속에서 팔을 뻗어 투카의 초록색 티셔츠를 붙잡고 있었다. 투카는 공습으로 폭파된 건물의 잔해에 위태롭게 걸려있었다. 리암은 몸조차 가누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여동생의 티셔츠를 필사적으로 잡고 있다. 셔츠는 잔뜩 늘어난 상태였고 투카는 공중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뒤늦게 현장에 도착한 아버지는 머리를 감싸 쥐고 경악을 감추지 못한 채 두 딸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었다.

영국 일간 매체 '데일리메일'이 시리아네트워크 SY-24 소속 사진작가 바셰르 알 셰이크가 지난 24일 시리아 정부군이 아리하시를 폭격했을 때 촬영한 사진을 25일 보도했다. 아버지가 5살 여아 리암이 생후 7개월 여동생 투카를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팔을 뻗고 있는 장면을 보고 경악하고 있다. 데일리메일 캡처

하지만 리암의 이런 노력에도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불과 몇 분 후 부서진 건물은 완전히 무너져내렸다. 리암은 그대로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 여동생 투카 역시 바닥으로 떨어져 중태에 빠졌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반군의 공습은 리암의 목숨만 앗아간 것이 아니었다. 리암의 어머니 아사사 나쿨도 현장에서 사망했다. 다행히 전날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 아래에서 리암의 또 다른 여동생 한명은 구출됐다. 아이는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매체 '데일리메일'이 시리아네트워크 SY-24 소속 사진작가 바셰르 알 셰이크가 지난 24일 시리아 정부군이 아리하시를 폭격했을 때 촬영한 사진을 25일 보도했다. 5살 여아 리암의 바람은 끝내 이뤄지지 못했다. 촬영 몇 분 뒤 건물은 무너졌고 리암과 그의 어머니는 사망했다. 여동생 투카는 중태에 빠졌다. 데일리메일 캡쳐

유엔은 이날 정부군이 아리하 등 최소 3개 지역을 공습해 어린이 5명을 포함해 59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밝혔다. 부상자는 100명이 넘었다. 시리아인권네트워크는 지난 4월 이후 러시아와 정부군의 공습으로 600명 이상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희생자 중 다수는 여성과 아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4월부터 시리아 정부군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아 이들리브와 하마 북부의 전략 요충지를 수복하기 위한 공격에 나섰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