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유일 장애인 국제무용제 내달 6일 개최


세계 유일의 장애인 국제무용제인 ‘제4회 대한민국장애인국제무용제(KIADA 2019·포스터)’가 다음 달 6~11일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KIADA는 각 나라를 대표하는 장애인 무용수들이 함께하는 무용 축제다. 올해는 한국을 포함해 스페인 쿠바 일본 등 총 6개 국가에서 온 12개 팀이 작품을 선보인다. 뇌병변장애, 지체장애, 시각장애 등의 장애를 가진 무용수들은 장애무용 장르에 낯선 사람들에게 장애무용의 사회적 가치를 발견하고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막일인 6일에는 장애인 무용교육의 선구자 아담 벤자민(Adam Benjamin)을 연사로 초청해 장애인문화예술원 5층 이음홀에서 콘퍼런스를 연다. 아담 벤자민은 1990년 영국 현대 무용단 캔두코(Candoco)의 공동 설립자이자 예술감독으로 국내에서도 명성이 높다.
7일 오후 8시부터는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된다. 뇌병변 무용가인 강성국과 지체장애 무용가 김완혁, 양길호가 참여한 온몸컴퍼니가 ‘곧은목지’라는 작품으로 무용제의 시작을 연다. 이번 무용제의 부대회장을 맡은 정형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는 “KIADA는 우리나라 장애인 문화복지 향상에도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며 많은 이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