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최강창민. / 출처:연합뉴스

가수 최강창민이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5000만원을 기부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최강창민으로부터 기부받은 돈을 다문화가정 아동 50명의 학습비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최강창민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해 의미 있는 선물을 전하고 싶다”며 “경제적, 사회적 여건에 상관없이 어린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강창민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 이상의 고액을 기부한 사람들의 모임인 그린노블클럽 멤버다.

최강창민은 2017년 11월 경북 포항 지진 당시 피해 지역 저소득가정 아동들을 위해 45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또 지난해 5월에는 어린이날을 맞아 환아들을 돕기 위해 5500만원을, 연말에는 추위로 고통받는 아동들을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