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암 환자 골다공증 위험 3.7배 ↑…“암수술 후 칼슘 부족 탓”

암 절제 후 위 면적 줄어 칼슘 흡수 안돼…“칼슘·비타민D복합제 꾸준히 먹어야”


위암 환자는 골다공증 위험이 3.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위암 절제 수술 후 체내 칼슘의 흡수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골밀도 감소를 예방하려면 비타민D 섭취와 함께 칼슘 보충제를 꾸준히 먹어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와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영양학 전공 정수민 연구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1년)에서 위암 경험자 94명과 암 병력이 없는 대조군(470명)을 비교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위암 경험 환자 대부분(85%)이 뼈가 약해져 있는 상태로 조사됐다. 10명 가운데 3명(30.2%)꼴로 골다공증이 발견됐고, 절반이 넘는 환자(55.5%)에서 골감소증이 확인됐다.

이를 토대로 연령과 성별을 맞춘 대조군과 비교 분석했더니 위암 경험 환자의 경우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3.72배, 골감소증 발생 위험은 2.8배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런 경향은 고관절(엉덩이 관절) 골절에 직접 관련있는 대퇴골 부위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정수민 연구원은 “위암 경험자의 88%가 하루 칼슘 섭취 권장량 기준인 800㎎ 을 채우지 못했다”면서 “비타민D가 20ng/㎖ 이상 되는 경우도 37.6%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신동욱 교수는 “위암 수술 후에는 위 면적이 줄면서 위산이 감소해 섭취한 칼슘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은 결과”라면서 “구연산 칼슘과 비타민D 복합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 국제학술지(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