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도중 반려견을 폭행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던 유튜버 승냥이가 사과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감성팔이에 속지말자”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구독자 3만7000여명을 보유한 유튜버 승냥이는 31일 생방송에서 “재미로만 강아지를 때리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했다”며 “제 생각이 굉장히 틀렸다. (강아지가) 잘못을 했을 때 손찌검을 하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잘못을 했어도 참았어야 했다. 또 다른 방식으로 강아지를 훈련할 수도 있었다”며 “잘못은 무조건 반성하고 사과하겠다. 성실히 처벌도 받겠다. 반성의 의미로 동물보호단체에 5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승냥이 유튜브 캡쳐

감정을 참고 방송을 진행하던 승냥이는 결국 “너무 두렵다. 사람들의 댓글을 하나하나보니 내가 미친 놈이더라. 어차피 저는 죽을 때까지 욕을 먹을 것 같다”며 “잘못을 저지르면 이렇게 사람이 망가진다는 사실을 지켜보시라. 여러분은 통쾌함을 느끼시면 된다”고 말했다.

승냥이는 이 방송에서 “쓰레기처럼 조용히 살아가는 게 맞다” “번개탄을 주문했지만 어머니를 봐서라도 죽진 않겠다” “어머니랑 연을 끊겠다” 등 비관적인 말을 하며 울기도 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승냥이의 진정성을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승냥이가 과거에도 실수하고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지만 3일 만에 태세전환한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어제 새벽에는 나를 고소하겠다고 말하더니 하루도 안 지나서 사과방송을 하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앞서 승냥이는 지난 26일 ‘게임에 빠진 30대 남자, 악플러들 무시방송’에서 반려견을 학대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승냥이는 이 방송에서 반려견 태양이를 오른손으로 여러 차례 세게 내리쳤다. 시청자들이 동물학대를 지적하자 승냥이는 오히려 “사람은 맞아도 되나. 강아지는 나 때려도 되고 난 안 돼?”라고 항변했다.

그는 “사람 먹는데 짐승이 혓바닥 갖다 대는 게 할 짓이냐. 사료만 X먹는 인생이” “누가 개로 태어나라 그랬나” “전생에 살인마가 개로 태어난다” 등의 발언도 했다.

승냥이의 행태를 고발한 국민청원에는 31일 오전 10시 10만 3000여명이 넘는 사람이 동의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