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9’ 캡처

KBS 김태욱 앵커가 ‘뉴스9’ 클로징 멘트 중 ‘일본 볼펜을 들고 방송한 게 아니냐’는 시청자의 항의에 대해 해명했다.

KBS에는 지난 4일 방송된 KBS ‘뉴스9’에서 김 앵커가 들고 있는 볼펜에 대한 시청자 문의가 접수됐다. 뉴스브리핑 중 비친 김 앵커의 손에 들려있는 볼펜이 일제 아니냐는 내용의 항의였다.

이에 김 앵커는 이날 클로징 멘트에서 자신이 들고 있는 볼펜에 관해 설명했다. 김 앵커는 “방송 중에 내가 들고 있는 이 볼펜이 일제가 아니냐는 항의 전화가 왔다”고 밝힌 뒤 “일본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분노가 얼마나 큰지 실감할 수 있었다. 이 볼펜은 국산이다. 9시 뉴스 마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일본은 추가 무역보복의 하나로 수출 절차를 간소화해주는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이에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더욱 퍼지고 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