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다음달 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국제가전박람회) 2019’에 참가해 하반기 전략(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발표한다.

LG전자는 6일 글로벌 미디어들에 전략 스마트폰 공개를 알리는 초청장을 발송했다. IFA 2019가 열리는 베를린 전시회장에서 선보일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은 V50 씽큐 후속작으로 ‘듀얼 스크린’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췄다. 스마트폰 신제품은 ‘V60 씽큐’가 유력하다.

탈착식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인 듀얼 스크린은 화면을 덮은 플립형 케이스로 필요시 화면 2개를 끼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LG전자는 IFA 2019에서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스마트폰 신제품과 함께 업그레이드된 듀얼 스크린을 처음 공개한다.

초청장은 듀얼 스크린의 게임 화면을 모티브로 제작한 20초 분량 영상이다. 게임 내에서 캐릭터가 ‘카메라’와 ‘게임패드’ 아이템을 획득하면 왼쪽에 같은 크기의 화면이 펼쳐진다. 그러면 캐릭터는 새 화면에 펼쳐진 지도로 넘어와 베를린 박람회장(Messe Berlin)으로 이동한다.

캐릭터가 목적지인 IFA 전시장에 도착하면 두 화면이 반으로 접히며 닫힌 뒤 V50 씽큐 후속작 공개 날짜와 시간(2019년 9월 6일 오전 10시)이 표시된다. 초청장 영상은 “Save the Date(이 날은 비워 두세요)” 메시지로 마무리된다.

게임에 적합한 듀얼 스크린의 특성을 적극 알리고 있는 LG전자는 이번 초청장 콘셉트에 대해 “두 화면을 넘나드는 게임 캐릭터를 통해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활용하면 서로 다른 애플리케이션(앱)을 함께 구동하는 ‘동시 사용’, 앱 하나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두 개 화면에 나눠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한 점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IFA 2019 개막 전날 풀만호텔 베를린 슈바이처호프에서 글로벌 미디어들 대상으로 신제품 사전설명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