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호 중구청장 페이스북 캡쳐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NO재팬’ 깃발 게양을 비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박한 글을 돌연 삭제했다. 그는 글 삭제를 비판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달린 다른 게시물도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욕 먹으니 글 지운다”며 서 구청장의 불통을 비판하고 있다.

서 구청장은 NO재팬 깃발 게시와 관련한 비판 여론이 쏟아지자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왜 구청은 나서면 안 되나요? 왜 명동이면 안 되나요?”라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서 구청장은 이 글에서 “지금은 대통령조차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고, 국회에서 지소미아 파기가 거론되고 있는 비상한 때”라며 “일본 정부의 반칙에 민관합동 벤치클리어링이 필요하다. 운동에 정치인과 지방정부는 빠져야 하고 순수한 민간만 필요하다는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쟁이 시작되었는데 관군과 의병을 가르는 것은 지나친 형식논리”라며 “일은 다 때가 있는 법”이라고 적었다.

서양호 중구청장이 6일 "노재팬" 현수기 게양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박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서 구청장은 “반일 구호만 외친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싸움을 단순하게 해석해서 많은 사람의 참여를 끌어내는 것은 우리 국민의 오랜 지혜”라고 반박했다.

또 “‘변두리는 되고 명동 시내는 안 된다’는 논쟁도 썩 좋은 선택지는 아니다”라며 “모든 국민이 하나의 목소리를 내서 대통령과 정부가 외교 협상에서 쓸 카드를 많이 만들어 내야 할 때다. 그때까지 중구의 현수기는 대장기를 지키며 국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적었다.

하지만 서 구청장은 이 글을 돌연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시민들이 듣기 싫은 소리하니까 글을 삭제해버리네” “글만 지우면 문제가 해결되나?” 등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

중구는 이날 오전 광화문광장을 시작으로 노재팬 깃발을 게시하기 시작했다. 서 구청장은 전날 중구 명동, 을지로, 남산 등 관내에 NO재팬 깃발 1100개를 광복절까지 걸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구는 서울의 중심이자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오가는 지역”이라며 “전 세계에 일본의 부당함과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이번 사업의 계기를 설명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일본과 관계가 더욱 악화된다” “민간이 하는 불매운동에 관은 나서지 말라”며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깃발 게양 저지를 촉구하는 글도 올라왔다. 서 구청장 페이스북과 중구청 홈페이지에도 깃발 게시를 중단하라는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