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지 유튜브 캡처

꽁지 유튜브 캡처

2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 성추행 피해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다. 꽁지는 현장에서 가해자를 직접 잡아 경찰에 넘겼고 이 과정을 영상으로 올렸다.

5일 꽁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성추행 피해 과정을 담은 11분 길이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꽁지는 광고 촬영 일정으로 지난 3일 서울발 동대구행 버스를 탔다. 당시 꽁지의 옆자리에는 모르는 남성이 앉게 됐고 자리가 부족해 동행한 PD와는 앞뒤로 앉아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버스가 출발한 지 한 시간 후 잠이 들었던 꽁지는 “누군가 오른쪽 가슴을 만지는 느낌에 정신이 확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진짜인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싶었다. (잠꼬대인 척) 욕을 하며 눈을 천천히 떴다. 옆에서 화들짝 손과 몸을 치우는 것이 확실히 보였다”며 당시 상황을 이야기했다.

꽁지 유튜브 캡처

꽁지는 “수치스러워서 참을 수가 없었다”면서도 “이 사람을 확실히 잡고 싶었다”고 전했다. 꽁지는 남성의 범행을 확실히 포착하기 위해 다시 잠자는 척을 했고 남성의 손은 또다시 꽁지의 가슴 쪽으로 향했다.

이와 동시에 꽁지는 남성의 손을 낚아채려 몸을 비틀었고 남성의 팔뚝을 잡고 “자는 줄 알았어? 욕할 때 알아서 멈췄어야지”라고 낮은 목소리로 말했고 남성은 “무슨 소리 하세요”라고 말하며 모른척했다.

그러자 꽁지는 “안 자고 있었어, 너가 두 번이나 만질 동안. 사과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고 전했다. 당시 남성은 자신의 잘못을 몇 번이나 부인했지만 꽁지의 단호한 태도에 결국 잘못을 시인했다.

꽁지는 달리는 고속버스 안에서 남편에게 문자로 이 사실을 알렸고 꽁지의 남편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고속버스가 가까운 휴게소에 도착하자 꽁지는 가해자와 버스에서 하차해 경찰을 기다렸다.

꽁지가 공개한 영상에서 휴게소에 내린 가해 남성이 꽁지에게 “진짜 원래 안 그러는데 누구한테 살면서 진짜 나쁜 짓 한 적이 없는데 제가 미친놈이다”라고 사과하며 동정에 호소하는 모습이 담겼다.

꽁지 유튜브 캡처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뒤 꽁지는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로 가서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고 전했다. 가해자는 꽁지와는 다른 경찰서로 이송됐다.

꽁지는 영상 끝에 “분하고 수치스러워 잠이 오지 않는다”며 “이 이야기를 제 채널에 올려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게 공유한다. 이를 통해 어딘가 있을지 모르는 예비 범죄자들에게는 강한 경고를, 피해자분들에게는 위로와 도움을, 성범죄 사건 해결에는 충분한 선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꽁지 유튜브 캡처



김다영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